참! NEWS

[성명] 홍준표 시장 비판 못 하는 지역언론과 대구MBC의 퇴보를 우려한다

우리는 홍준표 시장과 대구시의 독재적 언론관과 비판 언론에 대한 폭력적 태도를 규탄해 왔다. 홍 시장 취임 후 비판적인 언론사와 기자들을 노골적으로 적대, 비난하며 구독 금지, 취재 거부, 광고 금지를 일삼았다. 급기야는 비판 보도를 한 기자들을 고소·고발하고, 최근에는 공개된 자료를 촬영한 기자를 겁박하여 자료를 빼앗는 과정에서 기자가 넘어지고 카메라가 파손되는 일까지 벌어졌다. 시장이 폭군의 행태를 일삼으니 …

[성명] 홍준표 시장 비판 못 하는 지역언론과 대구MBC의 퇴보를 우려한다 더 보기 »

[공동기자회견] 홍준표 시장과 대구시는 언론의 자유를 보장하고 취재방해와 폭행사태를 사과하라!

  홍준표 시장과 대구시는 언론의 자유를 보장하고 취재방해와 폭행사태를 사과하라!   지난 5월 9일(금) 대구 엑스코 국제회의장 211호에서 열린 대구컨벤션뷰로 해산총회를 취재하러 간 오마이뉴스의 조정훈 기자를 취재거부를 넘어 대구시 국제통상과 공무원들이 폭행하였다. 그동안 대구컨벤션뷰로 해산과 관련하여 대구시의회에서는 시정 질의 주제로 다루어졌고 노동자들의 고용 문제 등 수많은 논란과 의혹이 끊이지 않았다. 이에 시민의 적극적인 관심을 가질 수밖에 …

[공동기자회견] 홍준표 시장과 대구시는 언론의 자유를 보장하고 취재방해와 폭행사태를 사과하라! 더 보기 »

[성명] 홍준표 시장 사건 수사 결과 유감, 남은 사건 신속히 수사해야

대구참여연대가 홍준표 시장을 고발한 사건 중 일부는 수사 결과가 나왔고, 일부는 여전히 진행 중이다. 수사 결과가 나온 사건은 그 처분이 미약하다는 점에서, 아직 진행 중인 사건은 더디고 미온적이라는 점에서 유감을 표하며 입장을 밝힌다. 1. 대구시 유튜브의 공직선거법 위반에 대해 대구지방경찰청은 담당 공무원들에 대해서는 일부 영상물이 시장의 업적을 홍보하였다고 판단, 부정선거운동죄로 송치하였으나 홍준표 시장에 대해서는 공모 …

[성명] 홍준표 시장 사건 수사 결과 유감, 남은 사건 신속히 수사해야 더 보기 »

[성명] 시민 죽어나는데 권력 놀음에 빠진 홍준표 시장 규탄

지난 5월 1일 대구에서 전세사기 피해자가 사망했다. 전국적으로는 여덟 번째, 대구에서는 첫 번째 희생자이다. 고인의 명복을 빌며 유가족에게 깊은 위로의 뜻을 전한다. 고인은 2019년 전세금 8,400만원에 입주하였으나 다가구 후순위에 소액임차인에도 해당되지 않아 최우선변제금조차 받을 수 없어 전세보증금 전액을 잃게 되었다. 이에 동료 피해자 및 시민사회단체들과 함께 정부와 국회에 제대로 된 특별법 개정을 촉구하고, 대구시에도 대책 …

[성명] 시민 죽어나는데 권력 놀음에 빠진 홍준표 시장 규탄 더 보기 »

[성명] 전세사기 피해로 인한 여덟 번째 사망,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지난 5월 1일 대구 전세사기 대책위원회에서 활동하던 전세사기 피해자 한 분이 유서를 남기고 세상을 떠났습니다. 고인을 포함한 전국의 피해자들은 제대로된 특별법 개정과 대책 마련을 촉구하며, 피해자들을 벼랑 끝으로, 더 이상 죽음으로 내몰지 말아달라고 간절히 호소했습니다. 하지만 정부와 국회는 이에 적극적으로 응답하지 않았습니다. 결국, 전세사기 피해로 인해 여덟 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너무나도 비통하고 안타까운 일입니다. …

[성명] 전세사기 피해로 인한 여덟 번째 사망,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더 보기 »

[공동성명]컨벤션전담기관 일원화와 대구컨벤션뷰로에 대한 입장

[공동성명]대구광역시가 일방적으로 강행하고 있는 컨벤션 전담기관 일원화 사업과 대구컨벤션뷰로에 대한 몰상식하고 불법적인 대응을 강력하게 비판하며 직원들에 대한 고용승계의무를 준수할 것을 요구한다. 조례로 지정한 국제회의 전담조직인 대구컨벤션뷰로의 기능을 엑스코로 이관하는 이른바 컨벤션 전담기관 일원화를 강행하고 있는 대구광역시가 사단법인인 대구컨벤션뷰로의 해산을 강요하고, 직원에 대한 고용승계 의무마저 부정하고 있다. 일방적인 사단법인 해산 결정 통보, 진행 중인 국제회의 산업 …

[공동성명]컨벤션전담기관 일원화와 대구컨벤션뷰로에 대한 입장 더 보기 »

[성명] 박정희기념조례 수정안 의결, 대구시의회 기획행정위 규탄

  1. 박정희기념조례 수정안 의결로 홍준표 시장 손 들어준 대구시의회 기획행정위원회, 규탄한다. 오늘 오전 열린 대구시의회 기획행정위에서 박정희기념조례안이 수정 의결되었다. 기념사업을 추진하되 위원회를 구성하여 전문가와 시민의 의견을 수렴하여 추진하라는 조항을 덧붙인 것으로 결국은 홍준표 시장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 매우 개탄스럽다. 시의원들은 시민적 공론화나 의회와 협의도 없이 밀어붙이는 홍준표 시장의 독단, 조문의 조악함과 내용의 불명확성 등 …

[성명] 박정희기념조례 수정안 의결, 대구시의회 기획행정위 규탄 더 보기 »

[기자회견문] 대구시의회는 박정희 기념조례안 부결하라

[기자회견문] 대구시의회는 박정희 기념조례안 부결하라 1. 박정희 기념사업 반대한다. 대구시의회는 4월 22일 개회한 제308회 임시회에서 ‘박정희 전 대통령 기념사업 지원에 관한 조례’(이하 박정희 기념조례)와 관련 예산 14억 5,000만원을 포함한 추가경정예산안을 심의할 예정이다. 전국 18개 지역운동단체로 구성된 참여자치지역운동연대는 대구 시민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박정희 우상화 사업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는 홍준표 시장과 대구시를 규탄한다. 또한 대구시의회는 조례의 기본 …

[기자회견문] 대구시의회는 박정희 기념조례안 부결하라 더 보기 »

박정희 우상화 반대 범시민운동본부 발족식 및 기자회견

  [기자회견문] 1. 박정희는 역사의 죄인, 기념해야 할 인물이 아니다! 박정희는 일본군 장교로 일제에 부역하고 1965년 한일협정으로 식민통치에 면죄부를 주었다. 5.16쿠데타로 4.19혁명을 짓밟고, 3선개헌으로 대통령이 되어 국회를 해산하였다. 대통령 직선제와 지방자치제를 폐지하고, 양심의 자유, 언론의 자유 등 국민의 기본권을 억압하였다. 정권의 위기 때마다 용공사건을 조작하여 민주인사를 구속, 고문, 살해하였다. 1975년 4월 9일 대구의 민주인사들이 형장의 …

박정희 우상화 반대 범시민운동본부 발족식 및 기자회견 더 보기 »

[공동성명] 4.19혁명의 숭고한 정신을 훼손하는 박정희 동상 건립을 거부한다

1960년 4월 19일, 대한민국 국민은 자유와 정의, 민주주의를 위해 일어섰다. 수많은 시민과 청년들이 목숨을 잃었다. 그렇게 뜨겁게 쟁취한 4.19정신은 오늘날에도 우리 사회의 근본적인 가치로 자리 잡고 있다. 그런데 지금 대구시는 4.19정신에 반하는 시대착오적인 우상화 사업을 하겠다고 한다. 박정희 동상 건립은 대통령 박정희의 명암에 대한 논쟁이 있는 상황이므로 신중해야 한다. 박정희 대통령의 산업화 공로 여부 역시 …

[공동성명] 4.19혁명의 숭고한 정신을 훼손하는 박정희 동상 건립을 거부한다 더 보기 »